HOME > 특공무술백과 > 정의 및 탄생배경

Ⅰ. 서언
한국역사는 숱한 외침과 그에 따른 응전의 과정이라 해도 지나치지 않을 만큼 전쟁과 변란이 많았다. 그에 따른 특공전 관련 기예들을 시대별로 소략하여 현재 사회체육 및 생활체육으로 발전하고 있는 특공무술을 고찰하고자 한다.

1. 한국의 선사시기 도구사용과 청동단검의 의미
선사시대부터 구석기시대를 거쳐 신석기시대에 이르기까지 맨손과 도구를 이용한 동물과 인간과의 접전은 피할 수 없는 생활 모습이었다. 선사시기로부터의 도구 사용은 청동기 시대에 이르러 장창이나 단창의 존재와 별도로 짧은 단검의 사용이 병행되었다고 여겨진다. 따라서 청동단검은 예기치 못한 경우나 은밀히 잠입하여 접전할 경우에 유용한 특수상황의 전투수단(특공무술)으로서 그 가치가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

2. 한국 고대시기 특공전의 사례와 관련기예
신라 황창량 설화를 통해 엿보는 신라의 특공무술 실기와 화랑후예·고구려 안시성 전투 속에 드러난 잠입전투작전에서 고구려군은 저지대에서 고지대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허리를 굽힌 자세를 유지하여 단창술, 대도술, 부월술을 펼쳐 특공무술 기예를 엿볼 수 있었다.

3. 한국의 고려시기 특공전의 사례와 관련기예
강조부대의 검차전 운영과 특공전투·척준경의 소부대 특공전 사례

4. 한국의 조선시기 특공전의 사례와 관련기예
조선 초기의 사인소 운영과 특공전적 무예실기의 훈련·김덕령 의병부대와 곽재우 의병부대의 돌격전·이순신 부대의 척후병 운용에서 보면 단독의 척후병이나 10인 이내의 척후소부대를 운용한 사실 등에서 특공전투의 기민한 역동성을 느끼게 해주고 있다.

Ⅱ. 결론
위의 관련된 사항들을 보면 선사시대의 몰이사냥부터 정규전에 이르기까지 특수한 전투 기예의 운용이 필요했고 정규적 전쟁양상과 다른 특수 상황과 연결되는 전투수단으로 발전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이후 역사시기로 접어들어 고대와 고려 그리고 조선에 이르기까지 비정규전이나 유격전등의 특수전투상황은 숱하게 전개되었다. 한국역사상 특공전투사례는 숨가쁜 과정이자 민족공동체의 유지에 소중한 몸짓이자 호국수단이었다. 따라서 대한민국 시대에는 역사적 전통에 바탕을 둔 합리적이고 실용적인 특공무술이 1980년 개발되어 1981.4.22일 진중무술로, 1986년 국방무술로 발전되어 보급됨이 큰 의미가 있다고 본다.이로써 특공무술은 대한민국 시대에 국가를 호위하는 무술, 생활무술, 특성화된 무술로 발전되어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다. 특공무술은 국가를 보위하는 국방 호국무술로 어떠한 시대적 상황에서도 그 시대가 요구하는 최고무술로서의 자리를 인정받을 수 있도록 여타운동(태권도, 유도, 검도, 합기도, 복싱, 격술, 봉술, 격투기)의 장점을 겸허히 받아들여 특공무술화하여 포용하였다. 이시대가 요구하는 진정한 무술정신으로 즉, 특공무술은 “모든 것을 다루고 수용하여 새롭게 창출하는 무술”이라 할 수 있다.

사단법인국제특공무술연합회
(우)06017 서울특별시 강남구 압구정로 48길 34 302호(신사동) TEL(02)2203-0545, FAX(02)2203-0501, E-Mail itgms@naver.com
Copyrightⓒ2003~2021 tgms.co.kr All Rights Reserved.